잡-담.

Mr.A 5 403

0. 그냥저냥 살고는 있습니다.

 

마냥 즐겁고 신나지는 않지만, 뭐 그렇다고 개같기만 한 거는 아니고. 그냥 그렇네요.

 

그냥 그래요.

 

1. 월급이 조금 올랐습니다만, 썩 만족스럽지는 않네요.

 

실수령액이 150만원을 넘게 되긴 했는데…

 

음흠. 돈벼락이라도 맞았으면 좋겠네요. 맞고 죽어도 좋으니까.

 

2. 옷을 사려고 여기저기 알아보는데 아주 개같네요.

 

요 1, 2년 사이에 살이 많이 찐 것도 그렇지만, 원체 체형이 특이해서 말입니다. 허리에 맞춰 사면 허벅지, 엉덩이가 작고… 반대로 허벅지랑 엉덩이에 맞춰서 사면 허리가 너무 많이 남아버리고.

 

그래서 요 근래들어서는 그냥 허벅지랑 엉덩이에 맞춰서 좀 큰 사이즈를 산 다음 허리를 수선해 입곤 했습니다.

 

뭐 이번에도 그럴 생각으로, 옥X에서 싼 가격에 파는 면바지가 있길래 여럿 주문하고 보니 다리 기장이 너무 짧더군요. 9부 바지 수준. 딱히 9부라는 얘기는 없었는데 체형 땜시… 후.

 

지금 그래서 아예 면바지를 맞춤해 입을지 심각하게 고민 중입니다. 맞춤으로 입으면 기성복에는 없는 디테일한 디자인도 조정이 가능할테고.

 

문제는 맞춤은… 너무… 너무 비쌉니다. 몇 업체를 돌아보고 있는데 한곳은 한 벌에 15만원을 부르더군요. 다른 곳은 12만원.

 

뭐… 한 2년 정도 입을 거 생각하면 까짓거 투자 못할 건 없지만… 이건 뭐 너무 비싼 느낌이 들어서 선뜻 정하질 못하겠네요. 어쩐다.

 

3. 간만에 영화 보는 거에 다시 맛을 들렸습니다.

 

요새는 옥X에서 파는 CGV 예매권으로 많이 보는데, 근데 예전만큼 2, 3편씩 연속해서 보는 건 힘드네요.

 

휴가를 나와서도 영화를 3편씩 연달아 보고, 라스트 갓파더와 7광구를 맨정신으로 보던 나의 근성은 어디로 갔는가…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Author

Lv.1 Mr.A  3
521 (52.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5 Comments
paro1923  
2. 저도 허벅지가 지나치게 통통한 편이라 공감합니다. 전 딱히 멋에 신경쓸 처지가 아니고 또한 귀찮은지라 그냥 혁띠로 얼버무리지만요.
Mr.A  
저는 허리띠로도 카바가 안 되는 수준이라… 흑흑.
넬리카란  
신경 안쓰다 보면 몸이 외적이든 내적이든 순식간에 망가지더라구요(...) 아으으 저도 운동해야되는데 말이죠.

나이들면 여러모로 많이 부족해지는 것 같습니다. 체력도 그렇고 근성도 그렇고... 서글프네요, 20대가 어디로 갔지?
Mr.A  
그러게 말입니다…

아… 턱선이 살아있던 때의 내가 그립다…
을오랑  
2. 저도 최근 살이 쪄서 걱정입니다. 이러다 음식이 밴 먹겠어요...

3. 이번에 극한직업과 알리타:배틀 엔젤이 재밌더군요.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