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 1 페이지

글쓴이 메모 날짜
paro1923 손톱 들려서 엄청 아프네요. 그나마 손 씻고 소독하니 덜 아픈 게, 손톱 뽑을 일은 없을 듯. 05-27
함장 코로나에 환절기이고 미세먼지도 심하니 조심하세요 05-11
paro1923 좀처럼 감기가 떨어지질 않네요. 그냥 목감기지만, 요즘 시국이 시국이다 보니... 04-18
노숙까마귀 이제는 남에게 보여줄 수는 있는 글을 쓸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다행이네. 03-26
paro1923 남의 활동시간대까지 스토킹해가면서 반달하는 놈들은 무슨 의미로 인생을 낭비하는 건지... 03-09
paro1923 블라인드되는 게, 신고 수 3회 이상이었던가... 01-04
paro1923 이번에도 '또' 그 광고쟁이가 남의 글에 답변 기능을 악용해서 광고글을 올리고 있는데, 좀처럼 블라인드가 되… 01-04
paro1923 악법 발의에, 끊이지 않는 반달러에, 빠듯한 일상 일정... 예전처럼 뭘 돌볼 시간도 열정도 부족해지네요. 12-03
노숙까마귀 아직 살아 있습니다 10-27
paro1923 조카 생일인 줄 몰랐던 건 실수지만, 알려주지도 않고 아이스크림부터 들려줘 놓고는 다 끝나고 타박놓는 건 좀… 09-18
paro1923 위키는 진작에 어느 도배범의 사유재산이 돼버렸죠 09-18
노숙까마귀 구하라가 일본인이 되어있고 09-08
노숙까마귀 모르고 있었는데 위키도 개판이네 09-08
노숙까마귀 뭐라 말 할 수 없는 기분이에요 09-04
노숙까마귀 여기 오면 시간이 멈춘 것 같은 기분이 든다니까요 09-04
paro1923 주말만 되면 트롤들이 활개치는군요. 남을 놀리는 것 외에는 인생의 가치를 찾지 못하는 얼간이들. 07-19
paro1923 선거도 끝났고, 이젠 여야를 떠나서 할 일 좀 했으면 합니다. 04-16
노숙까마귀 코로나가 돈지 한 달 쯤 된 것 같은데 다들 괜찮으시죠? 04-02
paro1923 천식이 좀 심해진 것 같네요. 코로나 위험도 있는데, 좀 더 조심해야 할 듯. 03-24
노숙까마귀 총선 시즌이니까 더더욱 그러더라고요 03-07
paro1923 질병 판데믹에 정치, 종교까지 엮이니 사람들 본성이 가감없이 드러나는군요. 03-06
paro1923 사내 정치에, 왜 현장 노동자들이 고통받아야 하는가... 01-22
노숙까마귀 광고가 계속 오네요. 01-21
노숙까마귀 여기 오시는 분들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01-01
노숙까마귀 나른함이 몸을 지배하네요 12-08
paro1923 (이어서) 현실적이어서 더 참혹해요. 이러니 영화 관계자들도 우려하지. 10-31
paro1923 영화 '조커'... 제 영화 소감은 "고담이 고담했네"였습니다. 피해자이자 가해자인 인간 군상들이 너무나 현… 10-31
노숙까마귀 졸업 논문을 쓰고나면 뭔가 해봐야겠어요 10-25
paro1923 갑자기 쌀쌀해지니 기관지가 또 탈이 나네요. 다들 몸 관리 잘 하시길. 10-10
노숙까마귀 다시 부활했군요 10-07
노숙까마귀 아직 살아있음 07-17
노숙까마귀 시험 끝 06-20
paro1923 그래, 올해는 걍 레알 '꼴칰' 가자... 작년 운빨이 꽤 크긴 했어도 이 정도로까지 망할 줄은 몰랐는데. 06-19
paro1923 아, 파인애플 청 망했다... 06-15
노숙까마귀 근데 시험기간이야ㅎㅎ. 06-10
노숙까마귀 림월드 너무 재밌다. 다른 짓을 못하겠어. 06-10
을오랑 7년 전으로 돌아가도 무한 루프가 걸리면... 06-06
paro1923 스마트폰이나 PC 화면 보는 중간에 목운동은 필수. 06-05
paro1923 거북목 증후군 오기 전에 미리 조심하세요. 06-05
노숙까마귀 붐은 온다 뭔진 모르겠지만 붐은 온다 06-01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