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ch 막장】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것이지만, 치한을 낚아서 붙잡는 것이 취미입니다.

fishing_boat_woman%255B1%255D.png



238: 名無しさん@おーぷん 19/09/10(火)12:18:53 ID:kg.hu.L4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것이지만,
치한을 붙잡는 것이 취미입니다.


머리를 틀고, 여성스러운 복장을 하고,
내츄럴 메이크를 하고서,
오로지 승강장에서 대기하고 있습니다.

치한은 대상을 물색하려고 플랫폼을
어슬렁거리고 있는 일이 많으니까,
거기를 노립니다.

어슬렁거리는 수상한 샐러리맨을 찾으면,
슬그머니 시야에 들어가서
스마트폰 조작에 빠져 있는 척 하고,
나머지는 상대가 걸리는걸 기다립니다.

낚였을 때의 고양감은 
무엇하고도 바꿀 수 없습니다.

등 쪽에 달라붙는 아저씨의 기책을 느끼면서,
내심 승리 포즈를 하고 있습니다.







엉덩이를 쓰다듬거나,
고간을 꽉 눌러오거나 하게 됩니다만,
(아무 것도 모르면서 이런 짓을 하다니 바보구나ー)
하고 생각합니다.

처음 1번은 약간만 저항합니다.
몸의 위치를 바꾸거나, 그런 겁니다.
소리는 지르지 않습니다.

그렇게 하면,
치한은 이쪽을 치한 오k인 애라고 인정하고,
다음부터 타겟을 해오게 되는 거예요.


횟수를 거듭할수록 점점
치한이 에스컬레이트 합니다만 참습니다.
그리고, 상대가 방심해서
얕보는 상태가 되어버리면 먹을 때입니다.

살짝 손을 잡고서, 생긋 웃어주면,
왠지 조금 기대하는 얼굴을 해오는 것이
웃음을 부르게 됩니다.

그리고, 만반의 준비를 하고 외치는 겁니다.

「이 사람 치한입니다!」
하고.

이 때 치한의 표정, 굉장히 버릇이 됩니다.
『속았다』라는 얼굴을 하는 거예요.

그야 나, 남자니까.

목소리는 과연 여장하지 못해서,
그 순간 들켜버립니다만,
잡을 수 있으니까 문제 없습니다.


작년부터 시작해서,
벌써 2명 잡았습니다.

3명째가 슬슬 완성 될 것 같으므로,
마음껏 멋내고 사냥하러 가려고 합니다.




何を書いても構いませんので@生活板79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567696531/




1. 通りすがり 2019年09月10日 20:33
치한했던 상대가 남자예요, 잡혀요 해서
치한 놈에게는 엄청 대미지 크겠지.
훌륭해요.

7. 通りすがり 2019年09月10日 20:37
정의의 히어로군요

22. 通りすがり 2019年09月10日 21:21
자꾸자꾸 사냥해갔으면 좋겠다

24. 通りすがり 2019年09月10日 21:25
히어로가 아니라 변태라고 생각해
남의 취미를 이러쿵 저러쿵 말할 생각은 없다
본인이나 외야에서 이걸 정의라고 칭송하는건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24
비난할 생각은 없지만
나도 이 사람 변태라고 생각 했어요

>>24
변태도 훌륭한 히어로야!

>>24
확실히 변태라고 생각하지만,
24가 말하는건
「이런 변태를 칭찬하다니 이상하다」
는 의미라고 밖에 읽을 수 없다
결과로서 치한이 낚여버리고,
그 만큼 피해를 입는 여성이 줄어드니까,
그 감상은 아니라고 생각해

37. 通りすがり 2019年09月10日 22:46
고마워. 남자라도 엉덩이 만져지는건 기분 좋은건 아닐텐데.
그래도 잡으려고 하니까 감사합니다. 취미라도 감사합니다


http://revenge.doorblog.jp/archives/9468924.html 

【2ch 막장】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것이지만, 치한을 낚아서 붙잡는 것이 취미입니다.

  • 4명(19%)
    19%
  • 0명(0%)
    0%
  • 17명(81%)
    81%
  • 1 이상 / 총 21명 참여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