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ch 막장】불륜녀에게 남편을 빼앗겼지만, 그 불륜녀는 시어머니에게 실컷 구박 당하고 있다

 

mukiryoku_obasan%255B1%255D.png





637: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07/30(木)22:05:03 ID:AK.gr.L1

근거리 별거였던 전 시어머니는,
언제나 웃는 얼굴로 상냥한 좋은 시어머니였다.

요리도 잘 하고, 내가 시댁에 방문하면
내가 좋아하는 것만 만들어 주었고,
레시피도 가르쳐 주었다.

내가 요리를 만들면
「맛있다!」
고 말해 주었고, 복장이나 머리모양도
「어울려」「귀엽네」
하고 자주 칭찬해 주었다.

내가 건강이 안좋았을 때,
전 남편이 격무로 돌아갈 수 없다는걸 알고,
전 시어머니가 날아와서 간병해주었던 것은
정말로 기뻤다.

나의 친정 부모님도 입을 모아서
「멋진 시어머니구나」
하고 말할 정도였다.



그렇지만, 1년 전에
전 남편의 외도+불륜녀의 임신이 발각.
↑에서 써있었던 격무도 거짓말로,
불륜녀하고 잘 지내고 있었던 것 같다.
『 “귀엽고 연약하고 지켜주고 싶어지는 불륜녀 쨩”
하고의 사랑을 키워가고 싶다!』
고 홀려있는 전 남편에게 식어서,
아이 없었고 위자료를 받고 이혼했다.



전 시어머니는 울면서 나에게 사과해 주었다.
위자료에 더해서, 소중히 여기던 악세사리를 주었다.

거절했지만,
「받아줬으면 해」
하고 호소해왔다.

전 남편 건은 이미 아무래도 좋아졌지만,
전 시어머니하고 헤어지는 것은 쓸쓸했다.

이혼해서 나가고 나서 부터,
전 시어머니하고는 가끔씩 연락하고 있었지만,
최근 부쩍 연락하지 않게 되었다.









최근, 등록되어 있지 않던
휴대전화 번호에서 전화가 걸려왔다.
전 남편이었다.

(로미오인가?)
하고 한 순간만 생각했지만,
「너, 어머니하고 잘 지내고 있었지?」
하고 물어왔다.



아무래도, 전 시어머니가 불륜녀를
며느리 구박하고 있다고 한다.

불륜녀의 옷이나 악세사리를 버리거나,
요리를 버리거나,
(나)쨩은 집안일 제대로 하고 있었는데…」
하고 나하고 불륜녀하고 비교하면서
치근치근 불쾌한 소리를 하고 있다고 한다.

불륜녀하고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도
전혀 귀여워하지 않는다고 한다.
『항의하고 싶지만, 상냥했던 어머니의
표변이 무서워서 할 수 없다』
고 한다.


지쳐버린 듯한 목소리로
「어떻게 하면 사이 좋게 지내줄 거라고 생각해?」
하고 전 남편이 물어보았지만,
「모르겠다」
고 대답했다.

「사이 좋았고,
네 쪽에서 어머니에게 말해주지 않을래?」
하고 말해왔지만,
「그것은 할 수 없다」
고 거절하고 전화를 끊었다.


전 남편도 불륜녀도 불쌍하다고는
솔직히 생각할 수 없지만,
그렇게 상냥하고 존경할 수 있는
전 시어머니가 며느리 구박을 하고 있다고 듣고서,
마음이 답답해지게 되었다.

(오랜만에 (전 시어머니)에게 연락을 하고 싶다)
고 생각하지만,
(물론 『불륜녀하고 사이좋게 지내라』고 전할 생각은 없다)
 어쩐지 하고 싶지 않은 것 같은 기분도 섞여있다.



何を書いても構いませんので@生活板92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595165768/ 

【2ch 막장】불륜녀에게 남편을 빼앗겼지만, 그 불륜녀는 시어머니에게 실컷 구박 당하고 있다

  • 3명(12%)
    12%
  • 0명(0%)
    0%
  • 22명(88%)
    88%
  • 1 이상 / 총 25명 참여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0 Comments
제목